최종편집 : 2020-02-26 23:48 (수)
문대통령, 中대사에 "우한 교민 이송 배려해준 데 사의"
상태바
문대통령, 中대사에 "우한 교민 이송 배려해준 데 사의"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2.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신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중국 싱 하이밍(邢海明) 대사로부터 인사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2.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신임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중국 싱 하이밍(邢海明) 대사로부터 인사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2.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부터 신임장을 전달받고 중국 우한의 우리 교민들을 임시항공편으로 돌아오도록 배려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싱 대사는 한국어로 "존경하는 대통령 각하, 시진핑 주석님의 신임장을 드리게 돼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환담 자리에서 지난해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따뜻한 환대를 받았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춘추관장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 3번 근무했고, 북한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는 등 중국의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인 싱 대사의 부임을 환영한다"며 "한중관계 발전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중국 정부와 국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대해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환자들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문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다시 경제발전에 매진해 나갈 것으로 믿고 한중 관계도 빠르게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시 주석과 리 총리의 안부 인사를 전하며 문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에서 한국이 각 분야에서 발전을 이루고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최근 중국 신종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문 대통령께서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고 말씀하신 것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 수교 28년간 각 분야 협력에서 성공을 이뤘다"며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지도 아래 양국관계 대발전의 시기를 맞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양국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프로세스를 지지하고 협력해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가까운 이웃사이에 어려움을 돕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라며 "한국 정부는 중국 정부가 하루빨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와 시 주석, 리 총리는 한중수교 30주년이 되는 2022년을 '한중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하는 데 합의했다"라며 "이를 계기로 양국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싱 대사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싱 대사는 양국 정상 간 합의가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