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9:35 (목)
지오영·백제약품 '공적마스크 독점' 논란…정부 "특혜 아냐"
상태바
지오영·백제약품 '공적마스크 독점' 논란…정부 "특혜 아냐"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3.0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유통망 갖춘 업체, 공급 효율차원 선정 불가피"
"유통마진 200원, 물류·인건비 고려땐 과도하지 않아"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일 마스크 공적판매와 관련해 인천광역시 계양구 소재 의약품 유통업체 지오영을 방문, 관계자로부터 물류센터 설명을 들으며 시찰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0.3.3/뉴스1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3일 마스크 공적판매와 관련해 인천광역시 계양구 소재 의약품 유통업체 지오영을 방문, 관계자로부터 물류센터 설명을 들으며 시찰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0.3.3/뉴스1

(서울=뉴스1) 정부가 약국에서 판매되는 공적 마스크의 특혜 및 폭리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정부는 마스크 생산업체로부터 1매당 900~1000원에 계약해 약국에 1100원에 공급하고 있어 유통마진이 최대 1매당 200원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공적 마스크가 약국에서 소비자에게 1매당 1500원에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원가대비 최대 600원의 마진차이가 발생한다. 하지만 유통마진 200원을 제외하면 판매마진은 400원에 불과하다.

기획재정부는 9일 식약처, 조달청과 함께 공동으로 공적마스크 공급권·가격구조 관련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일부 언론, SNS 등에서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 등과 관련해 독점적 특혜를 부여했다는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국민안전 확보라는 사명감으로 민·관이 협력해 공적마스크 공급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해를 최소화하고자 설명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에 따르면 조달청은 마스크 제조업체의 어려운 경영 여건과 생산능력을 높이기 위해 원부자재 비용 등과 함께 생산 인센티브를 반영해 계약단가를 900~1000원으로 계약한 뒤 의약품 유통업체인 지오영과 백제약품을 통해 약국에 1매당 1100원으로 공급하고 있다. 1매당 최대 200원의 유통마진이 발생하는 셈이다.

지난 6일 기준 정부가 전국 2만3000여개 약국에 공급한 공적 마스크는 571만매다. 모든 공적 마스크에 유통마진을 최대 200원으로 잡을 경우 총 마진은 11억4200만원이다.

전국 약국에서 공적 마스크가 1매당 1500원에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약국에는 유통마진을 뺀 400원의 판매 마진이 발생한다. 전체 판매마진은 22억8400만원이다. 전국 약국 2만3000개로 나누면 약국 1곳당 마스크를 팔아 하루 9만9300원을 버는 셈이다. 하지만 이는 약사의 인건비 등이 포함되지 않은 순수 판매이득일 뿐이다.

정부는 이같은 마진이 최근 지오영, 백제약품이 전국적으로 급증한 물량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매일 밤샘 배송과 작업 등에 따른 물류비, 인건비 인상분 등을 고려할 때 과도한 가격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또 공적마스크 유통업체 선정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정부는 "마스크의 약국 판매를 위해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지오영·백제약품을 유통채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했다"며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당초 전국 1만400여개소(전체 약국의 60%수준)이였으며, 이번 수급안정화 대책과 함께 거래 약국을 1만7000여개소로 확대했고, 지오영의 공급망에 포함되지 않는 약국은 백제약품을 통해 5000여개소에 공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약국 유통업체를 지오영·백제약품 2곳으로 선정한 것은 유통경로를 효과적으로 추적·관리하고 매점매석이나 폭리와 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전담업체의 관리·유통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정부 관계자는 "약국 유통업체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며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해 민·관 4개 업체·기관이 서로 협력해 공적 공급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지오영 등이 공적 마스크 유통을 독점하고 있다며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