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1 19:34 (화)
심리방역 강조한 중수본…"거짓정보로 국민 과도한 불안"
상태바
심리방역 강조한 중수본…"거짓정보로 국민 과도한 불안"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3.1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정보·가짜뉴스 방해요소 지목 후 "조금씩 고개 들어"
확진자·그 가족 마녀사냥 등 우려…언론계에도 협조 요청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공공보건정책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방역활동에 방해되는 요소로 가짜정보와 가짜뉴스를 지목한 뒤 '심리방역'을 강조하고 나섰다./뉴스1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공공보건정책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방역활동에 방해되는 요소로 가짜정보와 가짜뉴스를 지목한 뒤 '심리방역'을 강조하고 나섰다./뉴스1

(서울=뉴스1) 방역당국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에 방해되는 요소로 가짜정보와 가짜뉴스를 지목한 뒤 '심리방역'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불편이 가중되면서 확진자와 그 가족이 마녀사냥을 당하거나 과도한 죄책감을 느끼는 경우, 거짓 정보로 불안에 떠는 시민이 많아진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심리방역'은 불안과 우울, 무기력, 죄책감 등 심리적으로 부정적인 감정을 미리 방역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윤태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의료)현장에 일하는 분들을 어렵게 만드는 것들, 국민의 과도한 불안을 야기하는 거짓정보와 (가짜)뉴스가 여전히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부분들이 심리방역이라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물론 확진자와 그 가족에 대한 심리 지원도 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과도하게 불안을 가지지 않도록 언론계도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여전히 상황은 엄중하지만 협력하고 같은 목표를 향해 노력하면 코로나19는 빠른 시일 내에 안정화할 수 있다"며 "국민이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고대하면서 방역당국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