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9:35 (목)
이해찬 "비례연합당 참여 내일 전당원투표…앞순위 소수당에 양보"
상태바
이해찬 "비례연합당 참여 내일 전당원투표…앞순위 소수당에 양보"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3.1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는 통합당 응징…오만하게도 보복 탄핵 선언"
"선거법상 얻을 수 있는 의석에서 하나도 더 얻을 생각 없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으로 의석 도둑질, 비례연합정당 합류 당원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2020.3.11/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으로 의석 도둑질, 비례연합정당 합류 당원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2020.3.11/뉴스1

(서울=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민주당은 촛불혁명세력 비례대표 단일화를 위한 비례연합정당과 관련 전당원 투표를 부치기로 결정했다"며 "내일 전당원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법(연동형 비례대표제)은 거대정당 선거에서 얻는 불공정 이익을 최소화하고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확보하기 위해 민주당이 손해를 무릅쓰고 만든 개혁 선거법"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가짜 페이퍼정당'을 만들어 소수 의석을 도둑질하는 반칙을 저지른다"며 "수차례 그만둘 것을 촉구했고 선관위에도 요청했다. 하지만 통합당과 선관위 모두 우리 요청을 거부했다. 더구나 통합당은 오만하게도 보복 탄핵을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현실은 쉽지 않다. 우리당은 연합정당에 참여하면서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의석을 하나도 추가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앞순위에 소수당을 다 배정하고 뒷순위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 순번을 양보하는 희생으로 개혁적·진보적 소수정당이 원내에 진출하도록 하겠다"며 "선거법상 얻을 수 있는 의석에서 하나도 더 얻을 생각은 없다. 우리의 목적은 선거법의 취지를 살리고 반칙과 탈법을 저지르는 미래통합당을 응징하는 데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한다면 민주당 이름으로 후보를 내지 못하는 사상초유의 큰 희생을 치러야 한다"며 "당의 주인인 당원의 총의를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당원 여러분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한 사례를 두고 비판 여론이 이는 것에 대해 "서로 돕는 자세는 매우 좋다. 더 비난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