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9 19:35 (목)
당국 "코로나19 장기전 대비"…3말4초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상태바
당국 "코로나19 장기전 대비"…3말4초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3.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대본 "중간 평가 통해 후속 방역조치 내부적 검토"
"그만두거나 느슨해지면 집단감염 많아질 것" 우려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서울=뉴스1)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전에 필요한 방역 조치를 검토 중이며, 국민 피로도가 쌓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사회적 거리두기도 최소한 3월 말 또는 4월 초까지 이어갈 필요성이 있다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 집단감염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는 게 방역당국 판단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송 질병관리본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장기전 대비가 화두였고, (정부도) 중간 평가를 거쳐 어떤 방역 조치를 만들지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의 최대 목표는 (경증환자 등이) 고위험군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고 사망을 줄이는 것"이라며 "고위험군 집단 발생으로 인한 의료기관 붕괴, 의료 시스템이 붕괴되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은경 본부장은 "사회경제적인 활동이 활발한 성인, 학령기 아동은 대부분은 경증감염 상태"라며 "이들이 기저질환자나 고령층이 많은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시설 또는 종교기관을 방문할 경우 대규모 집단감염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3월 말 또는 4월 초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며 "이것은 학교도 마찬가지이고, 학교·학원도 계속 휴교나 휴원을 지속하기 어려워 어떻게 안전하게 관리할지 정교한 실행전략 매뉴얼 준비를 3월 말까지 지속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전염병 확산을 막거나 늦추기 위해 사람들 사이의 거리를 유지하는 감염병 통제 조치다. 직장은 직원에게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여럿이 만날 때는 2m 이상 거리를 두거나 마주 보지 않고 옆에 나란히 앉아 앞을 보면서 대화하기, 다중이용시설과 의료기관 등을 방문할 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질의에는 "모든 경우의 수를 다 놓고 위험도와 조치에 대한 효과를 계속 봐야 한다"며 "이 부분은 계속 고민하고 있으며, 유행 양상을 보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지금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만두거나 느슨해지면 집단사례(감염)가 훨씬 더 많아질 것"이라며 "중증·위중환자가 늘어나면 의료자원이 굉장히 큰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