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1:28 (월)
靑 "코로나19 진단키트 첫 수출…UAE에 5만1000개 긴급 수출"
상태바
靑 "코로나19 진단키트 첫 수출…UAE에 5만1000개 긴급 수출"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3.1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물품 현지 도착…정부 채널 통해 17개국 문의 쇄도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청와대 제공) 2019.2.27/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 (청와대 제공) 2019.2.27/뉴스1

(서울=뉴스1) 청와대는 17일 국내 업체가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첫 수출돼 아랍에미리트(UAE)에 제공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내 업체가 만든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1000개가 지난 12일 UAE에 도착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선언 이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각국으로부터 수출 문의가 들어왔지만 실제 수출까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당초 예정했던 순방을 취소한 데 대한 양해를 구하기 위해 지난 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통화를 했을 당시 코로나19와 관련한 공조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UAE가 첫 수출국가가 된 것과 관련해 “특별한 이유는 없고, UAE와 우리나라는 긴밀히 협력하는 나라”라며 “정부 채널을 통해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수출을 공식적으로 요청한 17개 국가 중에 상황에 맞게 빨리 보낼 수 있는 나라에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이것은 수출형식이지만 코로나19와 관련한 국면에서 우리나라로서는 중요한 국제공조가 이뤄진 것”이라며 “G20(주요 20개국)특별 화상정상회의도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국제공조, 글로벌경제 둔화에 따른 경제충격에 대한 국제공조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데,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 보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