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22:53 (월)
The Australian "한국 성공적 코로나 대처, 제3의 길 가능성 제시"(외신 종합)
상태바
The Australian "한국 성공적 코로나 대처, 제3의 길 가능성 제시"(외신 종합)
  • 고일석
  • 승인 2020.04.0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Australian 3.31 Will Glasgow>

한국의 성공적 코로나 대처, 제3의 길에 대한 가능성 제시

코로나 대처에는 전면적인 봉쇄 또는 집단 면역의 두 가지 옵션만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인구 5천6백만의 민주주의 국가 한국은 놀라운 반증 사례가 되고 있다. 한국은 바이러스 조기 발견, 확진자 격리,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 방지를 위해 구축한 인상적인 시스템 덕분에 대대적인 개방경제가 가능하다.

로완 페츠(Rowan Petz) 주한호주상공회의소 소장은 “사람들은 아직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전염병이 계속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페츠 소장은 한국의 예방 조치는 마스크 착용(인구의 99% 착용), 손 소독제(버스 등 모든 장소), 건물마다 설치된 열 감지기, 지방정부의 휴대전화 경고 등 도처에서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Telegraph 3.30>

코로나19 확산 억제한 한국의 발자취

한국은 적극적인 ‘추적‧검사‧치료’ 대책을 신속히 채택하여 다른 어느 나라보다 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수일간 120여 개국이 한국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한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58명에 불과하며, 확진자 수를 1만 명 이하로 유지하고 있다. 대대적인 검사와 접촉자 추적을 실시해 확진자를 신속히 격리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늦추고 병원의 환자 수용 여력을 제고. 전국 봉쇄에도 사망자가 급증하는 이탈리아와 달리, 한국에서는 비교적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獨Frankfurter Rundschau 3.31>

앱을 이용해 바이러스 확산 방지하려는 독일, 모범국가는 한국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고 있는 독일 정부는 점점 더 한국의 방식을 따르는 중이다. 한국은 대규모 검사, 확진자 격리, 휴대전화 정보를 활용해 공공의 삶을 중단시키지 않고도 감염 확산 속도를 급격하게 낮추는 데 성공
- 옌스 슈판 연방 보건부 장관 대변인은 지난 월요일 “새로운 확진자와 접촉자를 철저하게 추적하는 것이 핵심적 요소”라고 강조. 현재 야당을 포함한 점점 더 많은 정치인들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를 좀 더 쉽게 파악하기 위해 휴대전화에 자율적으로 ‘코로나 앱’을 설치하는 정책에 찬성

<스웨덴 SvD 3.31 스톡홀름발>

한국의 전략을 따르기로 한 독일

사망자 500명은 매우 많은 숫자처럼 들린다. 그러나 인구 8천 3백만 국가 독일에서 약 6만 명이 확진 받은 것을 생각해 보면 사망자 500명은 비교적 낮은 수치다. 대규모의 검사와 효율적인 감염 탐지 및 고령층 보호가 그 배경이다.

독일은 감염 확산을 늦추는 데 성공하여 세계의 주목을 받는 한국에서 그 전략을 차용하고 있다. 독일은 일주일에 약 30만~50만 건의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메르켈 총리는 하루에 20만 건의 검사를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독일의 유력매체들이 보도하고 있다. 이러한 대량 검사의 목적은 감염 의심자뿐만 아니라 확진자와 접촉을한 모든 사람을 검사하기 위한 것이다.

<獨Südkoreas Rezept 3.31>

한국의 처방전은 전체적인 통제

한국은 세계에서 기술을 가장 신뢰하는 곳 중 하나다. 대부분 사람들이 주변 확진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앱을 휴대전화에 다운로드받는다. 국가는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를 온라인에 모두 공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이런 기술이 전염자를 파악하고 전염병 확산을 신속히 억제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런 한국의 성공으로 독일 사회는 딜레마에 직면하고 있다. 사생활은 소중하며, 일시적인 전염병이 더 큰 감시의 시발점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정보보호의 가치는 생명 보호에는 반하게 되며, 따라서 균형을 맞추는 것이 매우 어렵다.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감염병의 확산 여부를 떠나 한국이 잠재적 감염자에 대한 모든 정보를 파악하는 것은 너무 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독일 정보보호 담당관인 울리히 켈버는 모든 조치는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