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22:53 (월)
민주, "오거돈 성추행 피해자에게 사과, 제명 등 가능한 모든 조치"
상태바
민주, "오거돈 성추행 피해자에게 사과, 제명 등 가능한 모든 조치"
  • 고일석
  • 승인 2020.04.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윤리심판원 개최…"당헌·당규 따라 엄중징계 예정"
"총선 전에 알지 못해…피해자 고통 더는 일이라면 모든 조치 하겠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0.4.23/뉴스1

민주당은 23일 오거돈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해 "어떠한 말씀으로도 위로가 될 수 없겠지만 조금이라도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시장에 대해 "내일(24일) 바로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당의 당헌당규 따라서 엄중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성비위 사건은 그간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지켜왔다"며 "오 시장 경우에도 이와 같은 원칙 하에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사무총장은 징계 수준에 대해 "제명 이외에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며 제명 조치를 예고했다.

오 시장의 성추행 의혹 건을 4·15 총선 이전에 알고 있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윤 사무총장은 "(오 시장의) 사퇴 기자회견 계획이 있다는 것을 오늘 오전 9시 30분 부산시당 보고를 받고 알게 됐고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이 급히 (오거돈) 시장을 만나러 갔다"며 "오전 10시30분쯤 (오 시장 측과) 통화해서 일어난 사실을 그때서야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윤 사무총장은 오 시장이 피해 여성과 사퇴 시기를 총선 이후로 협상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전혀 파악을 못했다. 당과 상의해서 벌어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당이 (오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부산시당이 자세하게 알고 있었다면 처음부터 자세한 내용을 (중앙당에) 보고했을 텐데 자세한 내용이 없었다"며 "저희도 더 연락을 해서 내용을 파악하겠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 본인에게 직접 입장을 들어봤나'라는 물음에는 "저희(민주당)가 직접 듣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이해찬 대표도 이날 오 시장 관련 보고를 받고 "당의 공식입장으로 사과 회견을 하라. 당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엄중하게 취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윤 사무총장이 전했다.

또 윤 사무총장은 '선출직 공직자 검증에 대한 기준도 논의할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선거 관련 윤리 기준과 공천 관련한 부분을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며 공천 관련 기준에 대한 개편 의지도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시장 집무실에서 면담하던 한 여성 공무원의 신체를 만져 성추행한 일을 인정했으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전격 사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