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12:57 (수)
北, 남북 잇는 모든 연락선 온종일 불통…'관계단절' 수순
상태바
北, 남북 잇는 모든 연락선 온종일 불통…'관계단절' 수순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6.0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오 연락사무소·오후 군 통신선·함정 핫라인 모두 불통
연락사무소 1년 9개월만 업무 중단
북한이 모든 남북통신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힌 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가는 관문인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가 적막하다. 2020.6.9/뉴스1
북한이 모든 남북통신연락선을 차단·폐기한다고 밝힌 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가는 관문인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가 적막하다. 2020.6.9/뉴스1

 

(서울=뉴스1) 북한이 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연락에 온종일 응답하지 않으면서, 개소 1년 9개월만에 연락 업무가 전면 중단됐다. 

북한은 이날 연락사무소 외에도 동·서해 군 통신선과 남북 함정간 핫라인, 판문점 채널 등 통신에 모두 응답하지 않았다. 이로써 북한은 예고한 대로 남북을 잇는 모든 연락선을 끊고 '단절'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쯤 "공동연락사무소는 12시 북측과 통화 연결을 시도하였으나 북측은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전 9시 남측이 시도한 업무 개시 통화에도 응답하지 않았다. 이보다 앞서 북한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보도를 통해 남북간 모든 통신선을 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동신문은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오던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남북 군부 사이의 동서해 통신연락선, 남북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 폐기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두 차례 남측의 연락사무소 연락에 무응답한데다 남북 군 당국 사이 통화에서도 온종일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으면서, 예고대로 모든 통신연락선 차단·폐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 역시 이날 북한이 하루종일 무응답으로 일관함에 따라 더 이상의 통화 시도는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북측이 모든 연락채널에 응답하지 않고 '불통' 상태를 만들면서 지난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 국면에 빠져있던 남북관계는 더욱 냉각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일각에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남북관계 단절 조치로 엄포놓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순차적으로 이행하며 대남 압박 공세를 점차 높여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의 통신선 차단에 "남북간 통신선은 소통을 위한 기본 수단이므로 남북간 합의에 따라 유지되어야 한다"며 "정부는 남북 합의를 준수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이 응답하지 않아도 통화를 계속 시도할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해 나가겠다"며 "어떻게 갈지는 상황을 지켜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거에도 남북 간 연락채널은 남북관계의 고비 때마다 단절과 복원을 반복했다. 북측은 남측을 향한 태도 변화 시 연락채널을 단절하며 압박 공세를 펴온 바 있다. 가장 최근으로는 2016년 2월이었다. 당시 남측이 개성공단 운영을 중단하자 북측은 군 통신선과 판문점 연락채널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