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12:57 (수)
김종인 "북한의 요청에 끌려다니는 나라 돼서는 안 돼"
상태바
김종인 "북한의 요청에 끌려다니는 나라 돼서는 안 돼"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6.09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에 순응하는 태도 보이는 건 국민 자존심 건드리는 것"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뉴스1

(서울=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일방적으로 북한의 요청에 끌려다니는 나라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 "왜 우리 정부가 떳떳하지 못하게 북한에 대해 아무런 대응을 못 하는지 의아하다"며 "북한에 순응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건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북한을 제압할 수 있는 압도적인 경제적 능력을 갖추고 있고 국방 능력도 북한에 손색이 없는 나라"라며 "화해를 하는 것은 해야 할 일이지만, 일방적으로 북한에 끌려다니는 나라가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이수혁 주미대사가 "한국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 끼어서 선택을 강요받는 국가가 아니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국가"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그런 나라가 왜 북한에 대해서는 제대로 분명하게 얘기를 하지 못하고 북한이 뭐라고 하면 따라가는 모습을 보이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의 핵·화학무기가 두려워 저자세를 보이는 건지, 다른 이유가 있어서 그러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정부는 대북관계에 관해 분명한 태도를 갖고 국민 가슴에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