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8 12:57 (수)
박 의장 "원 구성 마무리못해 송구...15일에는 반드시 처리"
상태바
박 의장 "원 구성 마무리못해 송구...15일에는 반드시 처리"
  • 고일석
  • 승인 2020.06.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2020.6.12/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2020.6.12/뉴스1

박병석 국회의장이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을 상정하지 않고 여야에 3일 더 협상 시간을 주겠다"고 밝히고, "15일에는 반드시 상임위원장 선출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국가적 위기가 심각하고 민생이 절박함에도 불구, 원구성을 마무리 못해 국민께 송구하다"며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다시한번 여야 합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교섭단체 대표들께서는 이제 결단과 리더십을 보여줄 것을 당부한다"며 "의장으로서 모든 결정의 기준은 오직 국민과 국익이라는 것을 분명히 말한다"며 산회를 선포했다.

이날 통합당 의원들은 항의의 뜻으로 본회의에 불참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만 본회의장에 입장해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민주당에 유감을 표명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견제되지 않은 권력은 반드시 저주받게 돼있다"며 "야당을 무시한 채 단독으로 상임위를 선출하면 통합당은 앞으로 국회 의사일정에 전혀 동참할 수 없다는 점을 말한다"고 격분했다. 발언 후에는 퇴장했다.

이어 김영진 민주당 총괄원내수석부대표도 연단에 올라 "민주당이 내놓을 수 있는 최대 양보안이었는데 통합당이 이를 거부했다"며 "국민 열망을 거부하는 반시대적 구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본회의를 열어 원구성에 속도를 낼 것이며 통합당은 가합의안을 거부한 오늘의 결정에 분명히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전날 두차례 회동에도 불구, 여야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은 끝내 결렬됐다. 여야는 이날 오전까지 핵심 쟁점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직' 배분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최대 난관이었던 법사위원장을 민주당이 갖고,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국토위원장, 정무위원장 등 핵심 상임위 7자리를 통합당이 갖는 가합의안으로 여야 원내대표간 의견일치를 이뤘지만 이날 오전 통합당 의총에서 추인받지 못했다. 

반발한 통합당은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에 불참하기로 의총에서 결론냈다. 

민주당이 전날 밤 통합당과 합의를 이뤘다고 밝힌 가합의안은 법사위원장직을 제외한 예산결산특별위원장·국토위원장·정무위원장·교육위원장·문화체육관광위원장·환경노동위원장·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의 7개 상임위원장직을 통합당이 가져가는 내용이다. 

통합당은 의원총회에서 이같은 민주당의 제안을 놓고 토론을 벌였지만,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의총에서 법사위원장직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원구성 협상을 거부하기로 하는 한편 오후 예정된 본회의에도 불참하기로 결론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