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7:03 (화)
오늘 6시 본회의, 상임위원장 선출...미래통합 단독 불참 예정
상태바
오늘 6시 본회의, 상임위원장 선출...미래통합 단독 불참 예정
  • 고일석
  • 승인 2020.06.1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판 회동서도 접점 못찾아…민주, 박병석 의장에 안건 상정 요청
본회의 늦췄지만 여야 추가 협상 없을 듯…여당 몫 11개 상임위원장 선출 전망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2020.6.15/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2020.6.15/뉴스1

국회는 오늘 6시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5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회동을 하고 막판 원구성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도출하는데 실패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지난주 금요일(12일) 본회의에서 의장님이 오늘 정상적으로 본회의를 개최해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오늘은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을 상정해 처리해달라고 의장에게 강력히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통합당에서 민주당이 제시한 상임위 배분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만큼 이날 본회의에서 원구성을 마치겠다는 것이다. 앞서 민주당은 통합당에 법사위를 제외한 △예결위 △국토위 △정무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교육위원회 등 총 7개 상임위원장 배분을 제안했지만 통합당은 법사위를 여당에 내줄 수 없다며 거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이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협상안이 없었다.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저렇게 하는데 협조가 안 되지 않겠냐"며 "본회의 협조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합의안과 관련해 "통합당이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것은 무효이고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민주당으로 뽑아달라고 의장께 요청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의장께서 (여야) 합의에 이르든 이르지 않았든 가합의였든 간에 11대 7 원칙을 기준으로 (안건을) 가져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여야 협상 결렬로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한 안건을 상정할 방침이다. 단 표결은 민주당 몫의 11개 상임위원장만 대상으로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당 초선 의원들과 만나 "국민께 오늘은 반드시 (원구성을) 처리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이건 국민과의 약속"이라면서 "(표결) 범위에 대해서는 조금 더 고민을 하겠다"고 했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이 전했다.

박 의장이 원구성 강행을 예고한 만큼 국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본회의를 개의한다. 애초 본회의는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돼 있었지만 상임위원장 선출 범위를 결정하기 위해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