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秋아들 해명문건 검찰 줬다"는 김도읍의 황당한 주장

고일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1 13:05:54
  • -
  • +
  • 인쇄
'진실 규명'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추미애 장관을 흔들고 여권을 곤란하게 만드는 데만 온통 정신이 쏠려 있는 야당의 멘털리티가 김도읍 의원의 황당한 주장에 담겨 있다.
▲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연합뉴스

 

중앙일보는 21일자 지면에 <[단독]국방부 자료에 野발칵 "秋아들 해명문건 검찰 줬다">는 기사를 실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카투사 복무 시절 특혜성 휴가 연장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가 서씨에게 유리한 자료를 작성해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것은 마치 국방부가 사실과 다르게 서 씨에게 유리할 수 있는 자료를 만들어 검찰에 제출했다는 말처럼 들린다. 그러나 김 의원이 입수했다는 문건은 국방부 인사복지실이 지난 8일 작성한  ‘서울동부지검 수사 내용. 자료제출 현황’으로서 말 그대로 국방부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제출한 자료를 정리한 것 뿐이다. 

 

즉 해당 의혹과 관련된 규정과 기록, 수사 참고 자료를 제출한 것이다. 해당 의혹은 서 씨의 군 복무 때 일어난 것으로 모든 관련 규정과 자료가 군에 있다. 따라서 국방부는 당연히 관련 내용을 파악해 수사를 도와야 한다. 

 

문건에 기재된 내용도 휴가 관련 질의에 대한 답변, 휴가명령 규정, 미2사단지역대 부대 편성 및 일지, 요양심사 규정과 사례 등 수사에 반드시 필요한 내용들이다. 여기에 유불리가 어디 있나.  

 

 

 

그런데 이것이 결과적으로 서 씨의 입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내용이라는 이유로 마치 국방부가 추미애 장관을 의식해 서 씨의 입장을 대신 해명해주려는 것처럼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김도읍 의원은 국방부가 서 씨 휴가가 규정과 절차에 따른 것이라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내용은 제출하지 말아야 하고, 오로지 현 모씨와 야당의 주장에 부합하는 내용만 골라서 제출했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는 '진상 파악'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본다면 도무지 할 수 없는 주장이다. 김도읍은 서 씨를 피의자로 보고 오로지 피의자에게 불리한 증거만 수집하는 검사들의 일반적 성향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 9월 20일 김도읍 의원이 공개한 ‘서울동부지검 수사 내용. 자료제출 현황’ 문건/중앙일보

 

지금까지도 야당과 언론은 의혹 입증에 대한 유불리를 따져 명령권자로서 "전혀 문제 없었다"는 당시 지역대장의 인터뷰와 서 씨와 함께 근무 했던 동료 병사들의 인터뷰를 완전히 외면해왔다. 또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공개한 당시 지역대장과 지원장교의 통화 내용도 사실상 현 모 씨가 제기한 의혹을 깔끔하게 해명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으나, 9월 1일 조선일보의 최초 보도 이후 "보좌관이 전화", "병가 자료 없어"에 촛점을 맞춰 의혹을 증폭시켜왔다. 

 

'진실 규명'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추미애 장관을 흔들고 여권을 곤란하게 만드는 데만 온통 정신이 쏠려 있는 야당의 멘털리티가 김도읍 의원의 황당한 주장에 담겨 있다. 

 

 

[저작권자ⓒ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