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재산 신고 누락 의혹' 김홍걸 제명

고일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8:48:58
  • -
  • +
  • 인쇄

▲ 김홍걸 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키로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은 최고위 결과를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허위신고 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 김한정 의원/연합뉴스

 

이에 앞서 김대중 정부 청와대에서 제1부속실장을 지낸 김한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홍걸 의원을 향해 공개적으로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한정 의원은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며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라고 김홍걸 의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2002년 ‘최규선 게이트’가 터졌을 때 자신이 김홍걸 의원으로부터 사실 관계를 처음 확인하고 김대중 당시 대통령 부부에게 보고한 사실도 거론했다. 김한정 의원은 “김 대통령은 당시 제1부속실장으로 곁을 지키던 제게 LA에 머무르고 있는 3남 홍걸씨를 만나보고 오라고 명했다”며 “혹시 알아볼 눈길을 피해 샌프란시스코 공항 주변 호텔 방에서 만났다”고 전했다.

 

김한정 의원은 김홍걸 의원으로부터 당시 “액수는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청탁을 들어준 일은 없다’는 말을 듣고 보고했다”며 “그때 대통령님의 낙담과 충격의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속이 타던 여사님은 눈물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김홍걸 의원은 당시 ‘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돼 금품을 받고 증여세를 포탈한 혐의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가 노무현정부 때 사면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