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엠브레인] 총선 구도, 국정안정 57% vs 정권심판 30%

더브리핑(The Briefing)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7 08:59:02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News1
문재인 대통령/News1

(서울=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은 현재 '정권심판론'보다는 '국정안정론'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수층 유권자들은 양당체제를, 중도층은 중도통합을 통한 원내교섭단체 진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진보층은 양당체제에 대한 거부감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13~14일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여당의 국정안정론과 야당의 정권심판론 중 어느 주장에 더 공감하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57.0%는 '국정안정론'을 택했다. '정권심판론'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0.1%로 국정안정론보다 매우(26.9%p) 적었다. '태도 유보'는 12.9%였다.



/News1
/News1


'국정안정론'에 더 공감한다는 응답은 연령대별로는 30대(70.8%)와 40대(65.4%)에서 높았고,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6.9%),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69.3%),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77.8%),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87.8%)에서 높았다.

'정권심판론'에 더 공감한다는 응답은 각각 60대 이상(37.3%), 대구·경북(44.7%)·부산·경남(38.5%), 자영업자(40.8%), 보수층(51.7%), 자유한국당(69.8%)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반적으로 국정안정론이 정권심판론보다 우세했지만 지역별로는 TK(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정권심판론(44.7%)이 국정안정론(40.8%)을 제쳤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87.8%, 75.1%가 국정안정론을 선택했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69.8%가 정권 심판론을 선택했다.



/News1
/News1


투표할 것 92.9%, "반드시" 민주 지지 89.6%-자한 지지 87.5%


내년 4월15일 국회의원 총선을 4개월 앞두고 반드시 표를 행사하겠다는 적극 투표 의향을 가진 유권자가 81.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현역 국회의원을 '대폭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은 가운데, 특히 50대 유권자에서 '대폭 교체' 의견이 70%를 넘어 가장 높은 '물갈이' 요구를 보였다.

내년 선거를 통해 현직 국회의원을 '중폭 이상'으로 물갈이 해야 한다는 의견도 85.3%에 달했다. 교체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17일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13~14일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 21대 총선 투표 의향을 물은 결과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81.4%에 달했다.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도 11.5%였다. 전체 응답자의 92.9%가 투표 참여 의향을 밝힌 것이다.

반면 '아마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3.3%, '전혀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반응은 3.4%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0.4%를 기록했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적인 투표 의사를 밝힌 연령층은 30대가 87.4%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40대(86.9%), 60대 이상(82.6%), 50대(77.6%), 20대(72.0%)의 순이었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86.9%), 보수(85.8%) 모두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높았다. 자신의 이념성향을 중도라고 밝힌 응답자의 74.7%, '모름·무응답'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63.1%도 적극 투표 성향을 나타냈다.

지지 정당으로 보면 '반드시 투표' 응답 비율이 더불어민주당(89.6%), 자유한국당(87.5%), 바른미래당(74.5%), 정의당(86.7%), 민주평화당(67.4%) 등이었다.



/News1
/News1

양당제 29.8%, 다당제 유지 26.0%, 다당제 강화 33.0%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은 과거 양당 체제로의 회귀보다는 원내 교섭단체(20석 이상) 확대 등 다당제 강화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의 다당 체제 구성과 관련해 의견을 물은 결과, '원내 교섭단체를 기준으로 다당제가 더 강화돼야 한다'는 응답이 33.0%를 기록해 '정치권 통합으로 양당체제로 돌아가야 한다'는 응답 29.8%보다 3.2%p 높았다. '현재의 다당제 체제가 유지돼야 한다'는 응답은 26.0%였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양당체제로 회귀'(44.2%) 의견이, 진보층에서 '다당체제 유지'(35.2%) 및 '원내 교섭단체 기준으로 강화'(39.0%) 의견이 많았다. 중도층에서도 '원내 교섭단체 기준으로 강화'(36.3%)가 가장 높았다.

보수층의 경우 보수통합을 통한 양당체제 회귀를, 중도층은 중도통합을 통한 원내진입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진보층 10명 중 8명이 '양당제 회귀'에 대한 거부감을 보이면서, 진보정당의 원내진입과 함께 군소정당의 국회 진출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다당 구조가 상당 기간 지속되고 있는 최근 정치권에서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배제한 이른바 '4+1 협의체'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강행 처리되는 등 과거 양당 체제에서 볼 수 없었던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4+1 협의체로 포괄되는 여러 정당을 지지하는 진보 성향 유권자들이 현재의 다당 체제가 유지되거나 더욱 강화되기를 바라는 반면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보수층 유권자들은 현재의 제1야당 배제 구조가 다당제에서 비롯됐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연령대별 분석도 이러한 해석을 뒷받침한다. 20대와 30대에서는 현재의 다당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38.0%와 34.8%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40대와 50대에서 원내 교섭단체를 기준으로 다당제가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37.8%와 39.9%를 기록했다. 양당 체제로 돌아가야 한다는 의견은 60세 이상(41.4%)에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성·연령·지역별 할당 후 유선RDD, 휴대전화 가상번호로 표본을 추출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유선전화조사 30.1%·무선전화조사 69.9%)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4.8%(유선 10.8%, 무선 17.5%)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