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탁현민 관련업체 靑 행사 수주, 3건 8,900만원”

고일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4 17:02:08
  • -
  • +
  • 인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왼쪽)/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왼쪽)/연합뉴스

청와대는 탁현민 의전비서관과 관련된 행사기획업체가 지난 2년 간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행사 용역을 22건 수주해 30억 원 가량의 매출을 올렸다는 14일 한겨레신문 보도와 관련 “청와대 수주 행사는 3건에 8,900만원에 불과하다”며 "한겨레신문의 무책임한 의혹 제기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면브리핑을 내고 “기사는 해당 기획사 수주 건수를 청와대와 정부로 뭉뚱그려 22건이라고 부풀렸지만, 청와대 행사와 정부 행사는 계약주체가 다르므로 구분해야 한다”면서 “기사가 언급한 대통령 참석 행사 15개 중 3건을 제외한 나머지는 정부 부처의 행사”로 “수많은 행사를 치르는 정부 부처가 행사 주관사로서 해당 업체와 계약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상 각 부처는 사전 공개된 국가기념행사를 제외하고는 보안성과 시급성의 이유로 행사 직전 의전비서관실과 협의하여 기획사를 선정하거나, 부처의 판단하에 선정하게 된다”고 말하고,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은 해당기획사가 정부 부처의 행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계약방법, 조건, 금액에 대해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전비서관실은 그간 특정 업체를 강제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통령이 참석한 전체 행사 중 한겨레신문이 지적한 특정기획사 보다 더 많은 행사를 수주했던 다른 기획사들이 많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일정 및 참석 행사의 경우 1급 보안 사안”으로 “통상 2~3주전 대통령 일정이 정해지면 의전비서관실은 보안을 유지하면서 행사 기획-구성-연출 등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며, “이처럼 대외적으로 보안이 필요한 긴급행사의 경우 상당한 기일이 소요되는 ‘공모’형식을 밟기는 애초에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대통령 행사에서의 수의계약은 그래서 당연한 것”이며 “국가계약법도 긴급한 행사, 보안상 필요가 있거나 국가기관의 행위를 비밀리에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는 수의계약을 허용한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또한 한겨레가 해당 기획사의 법인 등기 여부를 문제 삼은 데 대해 “보안을 유지하면서 신속하고 분명하게 청와대 행사를 기획할 수 있는 능력은 ‘법인등기’ 여부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그간 대통령이 참석하는 정부 행사에서는 해당기획사 외에도 여러 개인 사업자들이 행사를 맡아왔다”고 말했다.


또한 “법인-대형기획사들이라 할지라도 모든 기획사는 행사 수주 후에 거의 100% 부문별로 하청, 재하청 과정을 거치며, 개인사업자, 개인에게까지 행사의 부분을 맡긴다”며 “대형기획사의 하청구조를 고집하지 않고 능력 있는 모두에게 기회를 준 것이 문재인 정부의 행사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