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7:03 (화)
청 "트럼프의G7 초청, G11 정식멤버 의미…세계 리더국 되는 것"
상태바
청 "트럼프의G7 초청, G11 정식멤버 의미…세계 리더국 되는 것"
  • 더브리핑(The Briefing)
  • 승인 2020.06.02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대변인 "국격상승과 국익 큰 도움"…트럼프, 韓 발표로 G7 확대 공식화
"한미 정상 통화서 中문제 전혀 안 나와…中, 반발 안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서울=뉴스1)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G7(주요 7개국) 체제 확대를 논의한 것과 관련, "G20(주요 20개국)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날(1일) 오후 9시30분부터 15분간 이뤄진 양 정상의 통화에 대해 설명하며 이렇게 말했다.

강 대변인은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연내)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의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아니다"면서 "G11 또는 G12 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에 정식멤버가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기존 G7은 낡은 체제로서, 현재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문 대통령의 생각은 어떠시냐"고 의견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 등 4개국을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G7 체제의 확대 전환에 공감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적인 G7 초청 의사를 접한 뒤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다, 환영할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통화 말미에 문 대통령에게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시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G7 외에 4개국(한국·러시아·호주·인도)에 대한 참여국 확대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전화를 건 곳이 문 대통령"이라며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하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어제 정상 통화에서 중국 문제나 홍콩 문제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중국의 반발을 예상하는 보도를 읽었는데, 정부의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이유에 대해 "일단 (중국이) 반발하고 있지 않지 않느냐"며 "문 대통령도 어제 'G7 확대 형태로 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개최되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갈 것이라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을 이해하시면 되겠다"고 밝혔다. 

이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방미 가능 시점을 '연말'로 언급한 데 대해 "연내로 보면 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어디까지 진정될지 상대국은 짐작할 수 없는데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9월로 밝혔고, 그게 안 되면 연내에 추진한다는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안다. 그것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