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20:50 (월)
정은경 본부장 "내국인 많은 중국 입국, 전면 금지 어려워"
상태바
정은경 본부장 "내국인 많은 중국 입국, 전면 금지 어려워"
  • 고일석
  • 승인 2020.02.2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행 진행 중, 대남병원 등 특수 사례 있어 치명률 특정 어려워"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6/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6/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브리핑에서 "질병본부관리 차원에서는 가장 감염이 많은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제한을 건의했었고, 춘절 이후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2단계 분석과 논의를 진행하는 중이지만 외국인 입국자보다 국내 입국자가 더 많은 상황을 고려할 때 전면 입국 금지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는 범위에 대해서는 정부 내에서 지속적으로 많은 논의가 이어지고 있고, 전면 입국금지에 대한 입장도 이런 논의와 검토를 거쳐 내려진 의사결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 내에서 질병관리본부는 현황을 분석하고 위험을 평가하여 전략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각 관련학술단체에서도 범대책위원회가 구성되어 이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있다"고 말했다. 

치명률에 있어서는 "현재 유행이 진행 중이고 각국의 의료 체계와 상황이 달라 현재 보고되는 치명률은 잠정적인 수치일 뿐"이며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의 환자들이 밀폐된 공간에서 장기간 노출된 청도 대남병원과 같은 특수한 경우가 있어 치명률을 특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사망자가 12명으로 집계되고 있으나 이중 경주 환자의 사망과 몽골인 사망의 경우는 코로나19와의 직접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으므로 이들을 제외할 경우 10명의 사망자 중 7명이 대남병원 환자"라며 "이런 특수한 요인이 있는 상황에서 치명률을 특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재 질병본부 차원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라며 "조기 발견을 위해 검사법을 개선하여 신속 진단할 수 있는 기술과 혈청 검사를 통애 무증상 감염과 면역도를 함께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계속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신속진단이 가능한 진단 키트 제품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정확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고 있는 중이며, 순차적으로 허가하여 신속하게 현장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이를 위한 R&D 예산도 편성돼있다"고 밝혔다. 

또한 "검체 수집을 위한 선별진료소를 계속 확대해나가고 검체 수집 인원과 시설을 확충하여 검사 속도를 높이고 검사에 우선 순위를 두어 필요한 분들이 빨리 검사를 받고 빨리 결과를 받을 수 있게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조기 치료를 위해 중증도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상급병원과 국가지정병원, 그리고 호흡기질환 전담 병원 등으로 이송하는 등의 의료체계도 정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